에메랄드빛의 바다

 

영진항은 작은 어항과 바다, 해수욕장, 마을이 잘 어울려 바다 냄새가 물신 풍기는 어촌 마을로서 영진항에서 보는 바다 풍경이 아름답다.

 

영진이라는 이름은 “바다에서 나는 어물을 거두어 드린다.” 또는 “바다를 거느렸다“는데에서 유래 한다.

 

영진항에서 노래미(놀래기), 가자미, 우럭 등을 낚는 즐거움도 만끽할 수 있다.

강원인 스폰서
강원인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