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화암사

 

화암사는 금강산의 남쪽 줄기에 닿고 있기 때문에 금강산 화암사로 알려진 사찰이다.


화암사는 신라 혜공왕(서기 769년)때 진표율사가 창건한 사찰로 천년이 넘는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 

 

화암이라고 한 것은 남쪽의 한 덩이의 바위가 있는데 크기가 만곡의 이슬이 쌓이는 것과 같았기 때문이다. 


화암사는 전통사찰 제27호, 설법전은 문화재자료 제114호로 지정되어 있다.


화암사는 금강산의 남쪽 신성봉 아래 위치하고 있으며 속초시내와 동해안이 한눈에 들어온

강원인 스폰서
강원인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