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민특위 법정 - 민족 반역자 처벌하여 민족 정기 회복하자! 

강림 의병총은 1907년 일제에 의하여 구한국 군대가 강제해산되자 이에 격분한 병사들과 조국을 지키기 위해 스스로 일어선 백성들이 의병장 민긍호대장 휘하에 모여 봉기하였다.

 

이들 의병들은 치악산을 중심으로 눈부시게 활동하여 조국의 수호신으로 자신들을 불살랐다.

 

이 의병총은 1908년 2월 29일 전후하여 이곳 강림면 월현리 일대에서 일본군과 큰 싸움을 벌이다 장렬히 전사한 무연고 의병들의 시신을 한 곳에 모은 분묘로 이름 없이 쓰러져간 연유로 무연고 분묘가 피폐한 상태로 강림면 전역에 산재되어 있었으나, 1984년 10월 15일부터 같은 해 11월 27일까지 산재해 있는 의병 다섯 분의 분묘를 발굴 수습하여 한 곳에 모아 묘를 만들고 묘역을 정비하여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의병들의 고귀한 뜻을 영원히 기리고자 한다.

 

강림의병총은 강림면 강림중학교 옆의 산에 위치하고 있어서 마을 전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주변관광지로는 주천강휴양림과 안흥찐빵마을, 천문인마을, 강림순대, 태종대, 부곡계곡, 음향원 등이 있다.

강원인 스폰서
강원인유튜브